'독일 숫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0.02 한국과 다른 독일의 이상한 숫자 읽기 (5)

 한국과 다른  독일의 이상한 숫자 읽기

 

Hallo! Guten Tag !

 

독일의 숫자를 읽는 방법에는 한국과 다른 면이 많습니다. 

독일 온지 얼마 안된 사람들에게는 적응할 시간이 필요할 만큼 숫자 읽기에는 차이점이 있는데요 어떤 것이 있는지 한번 살펴볼까요?



1. 숫자 거꾸로 읽기

 

두 자릿수를 읽을 경우 한국과 대부분의 나라의 경우 앞의 자리수를 먼저 읽지만 독일은 반대입니다. 독일의 숫자 읽기는 뒤에서부터 읽는답니다. 예를 들어 49의 경우 한국의 경우 사십구, 미국의 경우 Forty nine 처럼 앞에서부터 읽지만, 독일은 neun (9) und vierzig (40) 처럼 뒤 숫자를 먼저 읽고 앞 숫자를 읽지요.

 

그래서 영어나 한국 숫자에 익숙한채 처음 독일에 오신분들은 적응하는데 시간이 꽤 걸리기도 합니다.


 



2. 점, 쉼표 표기

 

한국인이 생각하는 점 (.) 표시는 독일에서 쉼표의 의미가 되고 한국인이 생각하는 쉼표 (,) 표시는 독일에서 점의 의미가 됩니다. 무슨 말이냐구요? 예를 들어드릴게요

 

2,500 이라는 숫자는 한국에서 2500이라고 생각하지만 독일에서는 2.5의 의미가 되는 것이죠. 쉼표가 점이 되니까요! 

또 다른 예로 4.700이라는 숫자는 한국에서 4.7의 의미이지만 독일에서는 4700 이 된답니다. 

 

신기한 것은 독일에서 사용하는 Excel 프로그램에서도 적용이 되는데요.

엑셀에 수식을 입력할 때 한국에서 사용하는 "." 대신 "," 를 사용해야한다는 점 잊지마세요! 


 

3. 날짜 표기

 

한국의 경우 날짜를 표기하거나 말할 때 년, 월, 일 순으로 말하죠.

미국의 경우 월, 일, 년 순으로 말하는데요 그럼 독일의 경우 어떤 순서대로 말할까요?

 

독일은 한국과 완전히 반대로 일, 월, 년 순으로 말합니다. 예를 들어 2016년 9월 28일은 28.09.2016 이라고 표기합니다. 독일에서는 어떤 계약서나 서류에 사인을 할 때 항상 사인 한 날짜나 장소를 같이 표기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때 항상 일, 월, 년 순으로 표기하는 것을 잊지맙시다!

 




4. 층수 읽기

 

 

독일의 경우 지역마다 다른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한국의 1층을 0층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독일 호텔이나 집의 경우 한국에서 생각하는 1층을 Erdgeschoss 라고 칭하며 한국의 2층을 1층이라고 칭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호텔 로비나 건물의 엘레베이터에 보시면 "E"라고 써있는 것을 볼수 있는데 이는 0층을 의미합니다.

 

 

 




그럼 다음 포스팅도 기대해주시고 !


Auf Wiedersehen!


제 포스팅이 공감이 되었다면 공감 버튼을 눌러주시면 다음 포스팅 때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독일 이민을 시작하는 Herr 초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