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    레스토랑과 놀이터가  함께 있는 이유  

 

 

Hallo! Guten Tag !

 

안녕하세요 Herr 초이입니다.

 

정말 요즘 독일 날씨가 너무나 무덥습니다. 주말에 아이와 함께 놀이터에서 10분만 놀아도 땀이 한바가지 흘릴 정도에요. 이번 독일 여름은 아마도 땡볕 더위가 예상됩니다...

 

지난 주말에는 와이프와 아이와 함께 집 근처에 있다는 야외 레스토랑 겸 커피숍을 다녀왔습니다.

 

집에서 걸어서 15분 정도 거리에 있는 레스토랑이에요. 독일은 걸어서 15분 거리면 굉장히 가까운 편이랍니다. 워낙 레스토랑이 없다보니....

 

집 앞에 있는 자주 가는 놀이터는 이제 우리 아이가 질려해서 새로운 놀이터를 원하더라구요. 그런데 이 레스토랑에는 야외 놀이터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낮에 산책 겸 나가보았습니다.

 

 

집 뒷편에 넓게 펼쳐져있는 산책길은 넓은 잔디와 논밭으로 둘려쌓여있는데요 한국인 마인드로는 이런 넓은 땅에 뭐라도 지었으면 대박나겠다는 생각을 하겠지만 여기 독일인 마인드로는 이런 곳은 이렇게 자연 그대로 놔둬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죠.

 

그래서 이렇게 아무런 건물이 없는 자연 그대로의 넓은 공간을 보면서 걷다보면 자연스레 마음이 힐링이 됩니다.

 

평일 내내 회사 생활을 하면서 만나는 건물들을 보면 좀 답답한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요즘 독일에서 이렇게 지내다가 한국이나 일본 출장을 가면 빼곡하게 모여있는 건물들이 좀 낯설게 느껴집니다.

 

 

이렇게 자연속에 둘려쌓여 걷다보니 어느 한적한 곳에 레스토랑 겸 카페가 위치해있었습니다넓은 땅 중간에 위치해서 주차 공간 또한 굉장히 넉넉하더라구요.

 

 

 

바로 이곳이 우리가 오려던 레스토랑입니다. 자전거 운동을 좋아하는 독일인들 답게 주차장에는 자전거도 많이 parking 되어있었어요

 

 

이 카페는 아래 사진 오른편에 써있듯이 매일 영업해서 좋습니다. 저희가 간 날이 일요일이었는데, 독일은 웬만한 레스토랑이나 카페는 일요일에 영업을 안하기 때문에 이런 카페가 집 근처에 있다는것에 사소한 행복을 느꼈습니다.

 

 

레스토랑에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넓은 놀이터. 독일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놀고 있더라구요.

 

 

그리고 놀이터 옆에 있는 야외 테이블들. 이곳에서 식사 및 음료를 즐길수 있습니다. 독일에는 이런 타입의 레스토랑이 많습니다. 주로 이런 곳들을 Biergarten (비어가르텐) 이라고 하는데  독일인들이 봄부터 가을까지 맥주를 즐기는 하나의 핫 플레이스라고 할수 있죠.

 

날씨가 좋은 평일 저녁이나, 주말에는 비어가르텐에 줄서서 대기해야할 정도로 독일인들은 비어가르텐에 푹 빠져있습니다.

 

한국인들이 유럽하면 떠올리는, 한적한 오후 야외 레스토랑 테이블에 앉아 맥주 한잔을 시켜놓고 여유롭게 시간의 지배자가 되는 그런 모습은 여기 독일에서는 거의 일상입니다.

 

 

이렇게 야외 테이블에서 놀이터가 바로 보이기 때문에 어른들끼리 테이블에 앉아 맥주를 즐기면서도 아이들이 행여나 위험하게 놀고 있지는 않나 지켜볼수 있게 되있습니다.

 

 

 

바로 아래 사진처럼 독일 부모들은 테이블에 앉아 맥주를 즐기고 아이들은 따로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 거죠. 독일에서는 이런 모습이 굉장히 흔합니다.

한국의 경우 실내 레스토랑에 키즈카페라는 것과 동일한 시스템이지만 다른 점이 있다면 독일은 야외놀이터가 있다는 것이죠.

 

독일에는 한국처럼 실내 키즈카페 문화가 발달하지 않았습니다. 슈투트가르트 시내에 키즈 카페 하나를 보았는데 굉장히 협소해서 한국의 키즈카페와는 굉장히 다르더라구요.

 

한국의 키즈카페는 굉장히 넓은 공간에 여러 놀이시설이 있고 또 그곳에서 엄마 아빠들은 차를 마시거나 식사도 할수 있게 되어있잖아요. 저도 한국에서 아이를 키웠을 때 키즈 카페를 많이 다녔는데 아이도 좋고 부모도 좋은 일석이조의 공간인것 같아요.

 

아래 상점은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주문하지 않고도 먹을것을 먹을수 있도록 간단한 요기거리를 파는 곳입니다. 이곳은 이렇게 나무와 꽃들로 가득해서 그런지 공기도 상쾌하고 마음이 편해지더라구요.

 

 

이 레스토랑에서는 독일의 전통 음식을 파는데 요즘 Spargel (아스파라거스) 이 제철이라 많은 독일인들이 아스파라거스가 들어가는 음식을 먹고있었습니다.

 

 

저희 가족은 집에서 식사를 하고 나왔기에 저는 맥주 한잔을 와이프는 커피 한잔을 주문했습니다맥주와 커피는 각각 3유로씩.. 

 

 

주문을 하고 놀이터에서 놀자고 했더니, 주문이 끝나자마다 놀이터로 달려가는 우리 딸.

 

 

요즘 저희 딸이 놀이터에서 가장 꽃힌것은 바로 그네입니다. 독일어로 그네는 샤우켈 이라고 하는데 항상 저에게 샤우켈, 샤우켈 이럽니다..

 

다른 독일 아이가 그네를 선점하기 전에 빨리 가야한다며 잽싸게 그네에 앉아서 신나게 타기 시작합니다. 저렇게 15분을 그네만 타더라구요.....

 

 

아이가 그네를 신나게 타고 있는 동안 저와 와이프는 좋은 날씨 속에서 야외에서 맥주와 커피를 여유롭게 즐겨봅니다.

 

역시 야외에서 마시는 독일 밀맥주 맛이란 말로 표현할수 없을 정도. 이게 바로 독일인들이 비어가르텐을 좋아하는 이유죠.

 

 

그네에 싫증난 우리 딸은 종목을 바꿔 미끄럼틀과 벽타기를 시작했습니다.  

 

 

처음 접하는 놀이터임에도 불구하고 바로 적응해서 잘 놀더라구요.

 

 

 

이렇게 독일 아이들은 야외에서 뛰어놀면서 커갑니다. 요즘 한국 아이들은 컴퓨터 게임 문화와 스마트 TV 문화에 익숙해져 어릴때부터 집에서 노는 것에 익숙해져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여기 독일 부모들은 아이에게 스마트폰도 안 보여주고 TV도 잘 안 보여줍니다. 대신 주말마다 항상 아빠와 함께 놀이터에 나와 뛰어노는 것에 익숙해져있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날씨가 흐리나 언제든지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아이들은 아빠와 함께 뛰어놉니다.

 

그래서 레스토랑에 이런 놀이터 문화가 발달해있는것 겉아요. 비어 가르텐을 좋아하는 독일 부모들은 야외에서 맥주를 편하게 즐길수 있고, 아이들은 따로 야외 놀이터에서 뛰어 놀수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놀이터 옆에는 작은 동물 친구들도 있어서 아이들이 동물을 보면서 체험하는 자연 학습도 독일의 이런 비어가르텐에서 체험할수 있죠.

 

 

이렇게 2시간 정도를 뛰어놀더니, 힘들다며 엄마 아빠한테 와서 집에 가자고 하네요. 날씨가 정말 덥긴 덥습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지친 기색이 분명한 우리 딸.. 이렇게 우리 딸은 독일 놀이터 문화에 익숙해져 가며 커가고 있고 저희 부부는 독일 비어가르텐 문화에 익숙해져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럼 다음 포스팅도 기대해주시고 !


Auf Wiedersehen!


제 포스팅이 공감이 되었다면 공감 버튼을 눌러주시면 다음 포스팅 때 힘이 됩니다!

(무단으로 글을 공유해갈시 티스토리 고객센터에 저작권 위반으로 신고 들어갑니다)

Posted by 독일 이민중인 Herr 초이